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그 가을은

여름 마른 웅덩이에

빗물을 깔고

가을더위를 식히는 하늘 아래

질퍽한 호흡의 씨방들 알알이 차올라

그리움 긁어내고 있다



가을의 얼굴

한철 나그네의 숨 가쁜 계절에 들어와

정인으로 닥아 선다

귀뚜라미 소리에 쌓인 노래가

정지될 것 같은 심장이다



울 너머에서 드릴 소리 솟구친다

시멘트가 잘리고 있다

흙이 하늘 박힌 숨을 쉴 수 있겠다



있어도 없고 가고도 있는

반환 없는 내 모든 것 그 늪 속에서

누군가가 새겨둔 기억도

어제의 호흡과 오늘의 숨 사이를

가로지른다



그 가을 아픈 기억은

바뀌는 철에도 또렷이 눈을 뜨고

구석구석 흐트러지지 않는 속 씨알로

나를 색칠한다



계절이 되어도

꽃잎으로만 떨어진다


손정아 / 시인·퀸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