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주 생활비 너무 비싸" 둘 중 한 명 이사 고민

유권자 4527명 설문 조사
높은 주거비·세금 원인
공화당원은 "정치 이유"

가주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탈 가주'를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UC버클리 정부연구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유권자 4527명 대상 온라인 설문 조사 보고서 '가주를 떠나고 있다'에 따르면 응답자 4명 중 1명 꼴인 24%가 '가주를 떠나는 것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28%는 '가주를 떠나는 것을 어느 정도 고민 중'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두 가지 응답자를 합하면 과반이 넘는 52%가 '탈가주' 문제에 대해 고민을 하고 있는 셈이다. '가주를 떠나고 싶다'는 고민의 가장 큰 원인은 높은 주거비 때문이다. '탈가주'를 고민하고 있다는 응답자 10명 중 7명(71%)이 주거비 문제를 가장 먼저 꼽았다.

주거비를 지목한 응답자 비율은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이 79%로 가장 높았다. LA지역 응답자는 69%, 오렌지카운티 지역 응답자는 64%가 주거비를 지목했다.

다음은 58%가 동의한 높은 세금 문제다. 이밖에 양극화된 정치 문화를 '탈가주'를 고민하는 이유로 든 비율도 46%에 달했다. 탈가주 고민의 정도는 지지 정당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민주당원 가운데 '가주를 떠나고 싶다'고 답한 비율은 38%에 불과했지만 공화당원은 71%나 됐다. 민주당원은 고민의 원인을 비싼 주거비(77%), 높은 세금(36%). 인구 과밀(33%)순으로 꼽은 반면 공화당원 사이에선 정치문화(85%)가 높은 세금(77%), 주거비(63%)보다 더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황상호 기자 hwang.sangh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