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금리 조정, 이달 말 세번째 인하로 마침표"

투자은행골드만삭스 전망
"연준 0.75%P로 충분' 입장"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는 이번 달을 끝으로 마무리될 것이라고 글로벌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가 24일 전망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제롬 파월 연준 의장

골드만삭스는 이날 투자자 노트에서 "연준은 오는 29~30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0.25%포인트 금리 인하에 나서겠지만, 추가 인하에는 선을 그을 것"으로 분석했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앞서 연준은 지난 7월과 9월 두차례 걸쳐 0.25%포인트씩 기준금리를 내렸다. 이번에 세번째 금리 인하를 단행하면 기준금리는 1.50~1.75%로 낮아진다.

골드만삭스는 "연준 수뇌부는 세 차례 걸친 0.75%포인트 금리 인하로 1990년대 스타일의 '중간사이클 조정(mid-cycle adjustment)'을 충분히 마무리했다는 입장을 내놓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7월 '중간사이클 조정'을 언급하면서 중기적인 금리인하 기조를 예고한 바 있다. 연준은 1995년과 1998년에도 보험성 인하를 단행한 바 있다. 당시 연준은 0.25%포인트씩 3차례 금리를 내렸고 경기하강을 피할 수 있었다. FOMC 성명서에 단골로 등장했던 '경제확장을 유지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하겠다'는 문구도 삭제될 것으로 골드만삭스는 내다봤다.

스펜서 힐 이코노미스트는 "성명서의 '적절히 행동하겠다'는 표현은 '통화완화 조치가 이미 이뤄졌다'는 내용으로 수정될 것"이라며 "다만 시장의 눈높이에 맞추기 위해, 파월 의장이 기자회견에서 아슬아슬한 표현으로 줄타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