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톨릭 묵주도 '스마트 시대'…개인 데이터 저장·콘텐트 이용

대만 업체 제작 판매가 109불

교황청이 있는 바티칸에서 스마트시계처럼 손목에 차는 '스마트 묵주(사진)'가 첫선을 보였다고 ANSA 통신 등이 18일 보도했다.

스마트 묵주는 십자가 모양의 본체와 구슬로 구성돼 있으며, 착용자가 성호를 그으면 활성화되도록 설계됐다.

교황청이 만든 기도 앱 '클릭 투 프레이(Click to Pray)' 앱과 연동돼 기도 횟수 등의 개인적인 데이터가 저장되는 것은 물론 가톨릭 관련 각종 영상.오디오 콘텐트도 이용할 수 있다. 블루투스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과도 연동이 가능하다.

대만에 본사를 둔 '가즈텍(GadgTek)'이라는 업체가 설계.제작한 제품으로 가격은 109달러로 책정됐다.



묵주는 사도신경 등의 기도문 암송과 묵상 등에 쓰이는 가톨릭 성물이다. 이번에 선보인 스마트 묵주는 이러한 전통적인 묵주 기능에 첨단 정보통신(IT) 기술을 접목한 것으로, 보다 많은 젊은이가 신성한 기도의 세계를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가톨릭계는 기대한다.

'클릭 투 프레이' 앱 측은 "이번 프로젝트는 가톨릭교회의 영적 전통과 최첨단 기술을 융합하는 시도"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교황청은 전 세계적으로 가톨릭 신자 수가 정체된 상황에서 종교적 신념과 관심이 점점 옅어지는 젊은이들을 상대로 복음을 전파하는 일에 특히 신경을 쓰고 있다.

작년에는 세계적인 열풍을 불러일으킨 스마트폰 게임 '포켓몬고'를 차용한 '팔로우 지저스 크라이스트 고(Follow JC Go)'를 선보인 바도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