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자담배 '쥴' 과일향 판매 중단…온라인서도 안팔아

전자담배 업체 '쥴'(Juul)이 과일향 전자담배의 판매를 중단한다.

쥴은 17일 인기가 높은 과일향 전자담배의 판매를 즉각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다만 멘솔, 담배향 전자담배는 계속 판매한다.

업체 측은 "식품의약청(FDA)의 향 관련 지침이 나오기 전 정책과 사업 관행을 계속해서 검토할 것"이라며 "아직 최종 결정은 내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쥴의 이같은 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모든 가향(flavored) 전자담배를 시장에서 퇴출하는 조치를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쥴은 앞서 지난해 FDA의 압력으로 소매점에서 가향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연령 제한이 있는 웹사이트에서만 이런 가향 제품을 살 수 있었다.

트럼프 행정부는 담배향 전자담배를 제외한 모든 가향 전자담배의 판매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 판매 중단 대상에는 크림·망고·과일·오이향뿐 아니라 멘솔향도 포함될 예정이다.

쥴은 이날 "우리는 향 지침 초안과 관련해 정부에 로비를 삼가고 있으며 최종 정책이 시행되면 이를 전적으로 지지하고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