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래블 포토] 쇼팽과 조르주 상드

지중해의 작은 섬 팔마데요르카에서 쇼팽과 그의 연인 조르주 상드를 만났다. 39살에 폐결핵으로 요절한 쇼팽, 그의 병상을 지켰던 조르주 상드가 이 섬의 카르투하 수도원에서 쇼팽의 마지막 한때를 보냈다. 비오는 날 밤 시내로 그의 약을 사러 간 상드의 귀가가 늦어지자 그의 걱정스런 마음을 담은 빗방울 전주곡이 이곳에서 탄생했다. 한인 관광객이 쇼팽과 상드를 지켜보고 있다. 그들의 얼굴에서 죽음의 그림자를 읽었다면 지나친 것일까.


백종춘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