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넥스트 실리콘밸리'로 뜨고 있는 토론토

아마존·구글 등 앞다퉈 사무실 설치
관대한 이민정책·낮은 임금 등 장점

캐나다 토론토가 최근 미국 IT 기업들이 몰리면서 '넥스트 실리콘밸리'로 떠오르고 있다. 바다 쪽에서 바라본 토론토 다운타운 전경이다. [토론토시 웹사이트]

캐나다 토론토가 최근 미국 IT 기업들이 몰리면서 '넥스트 실리콘밸리'로 떠오르고 있다. 바다 쪽에서 바라본 토론토 다운타운 전경이다. [토론토시 웹사이트]

"실리콘밸리가 토론토를 침공하고 있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실리콘밸리의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캐나다 최대 도시인 토론토로 사무실을 확장하고 있는 현상을 소개하며 이같이 보도했다.

실리콘밸리 자본이 토론토의 인적 자원을 찾아 빠르게 이동하는 현상을 이렇게 표현한 것이다.

3일(현지시간) 언론과 대학 등에 따르면 토론토가 '북부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며 미국 IT 기업들을 빨아들이고 있다.

펜실베이니아대 경영대학원(와튼스쿨)은 올해 3월 낸 보고서에서 "만약 기술 허브(중심지)들의 다크호스가 있다면 토론토는 틀림없이 종마 중 하나"라며 "토론토는 조용히 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정보기술(IT) 일자리의 목적지가 됐다"고 지적했다.

토론토는 이미 수년 전부터 첨단 기술 분야로 꼽히는 인공지능(AI) 그중에서도 머신러닝의 요람으로 성가를 높여왔다. 이는 정부와 대학이 이 분야를 점찍어 집중적으로 투자한 결과다.

토론토대 마케팅 교수 겸 인공지능.헬스케어 의장인 애비 골드파브는 "무엇보다도 큰 동력원은 개방적인 이민 정책과 혁신에 우호적인 분위기 머신러닝에 돌파구를 가져온 수십 년에 걸친 기초연구 분야 투자"라고 말했다.

캐나다의 이민 정책은 IT 기술자 유치에 개방적이다. 회사가 숙련된 IT 인재를 채용하겠다고 결정하면 한 달 안에 사무실에 출근하게 할 수 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들어 이민 규제 강화로 외국인 노동자 고용이 어려워진 미국과 대비되면서 토론토의 장점은 더 두드러지고 있다.

CNBC는 많은 미국 IT 기업들이 국경을 넘어 캐나다에 사무실을 여는 데는 많은 이유가 있다면서 "큰 이유는 미국 회사들이 외국의 IT 인재를 데려오기가 점점 더 힘들어지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토론토의 또 다른 경쟁력 중 하나는 낮은 임금이다.

미 연방 노동국과 캐나다 통계국에 따르면 미 달러화로 환산한 IT 직원의 평균 연봉은 토론토가 7만4000달러로 웬만한 미국 도시들보다 크게 낮다.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 IT 직원들이 연평균 14만5000달러를 받는 것과 견주면 절반 수준이고 뉴욕(13만3000달러), 워싱턴DC(12만3000달러), 보스턴(12만7000달러), 오스틴(12만5000달러), 시카고(11만4000달러)보다 경쟁력이 있다.

이뿐 아니다. WSJ은 "640만 명에 달하는 다양한 인구 풍부한 숙련 노동력 풀(pool) 샌프란시스코·뉴욕·시카코 등 미 주요 도시와의 문화적 유사성"을 토론토의 매력으로 꼽았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선정한 제2 본사 최종 후보지에 토론토가 들어간 것은 우연이 아니다.

물론 최종적으로는 버지니아주 알링턴이 제2 본사의 입지로 결정됐지만 아마존은 작년 12월 토론토에 약 1만500㎡ 규모의 사무실을 열고 600명을 새로 고용하겠다고 밝혔다.

아마존뿐 아니다. 반도체 업체 인텔은 토론토에 그래픽칩 설계 사무소를 열겠다고 발표했고 세계 최대 차량호출 기업 우버도 이곳에 엔지니어링 허브를 개소하기로 했다.

구글도 토론토에 새로운 캠퍼스(사옥)를 짓겠다고 했다. 이는 구글의 자매회사 사이드워크 랩스가 온타리오 호수와 맞닿은 토론토의 수변 구역에 조성 중인 센서 기반의 스마트 시티 계획과 연계된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도 캐나다 직원을 20% 이상 늘리겠다고 했고 실리콘밸리의 벤처캐피털 회사와 스타트업에 자금줄 노릇을 하는 '실리콘밸리 은행'은 19년간 시애틀과 보스턴에서 캐나다 사업을 관리하다 올해 3월 토론토 지점을 개설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