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네소타 박람회장 입구서 총격…3명 부상

미네소타 주 박람회 사진  [미네소타 주 박람회 트위터 캡처]

미네소타 주 박람회 사진 [미네소타 주 박람회 트위터 캡처]

연인원 25만 명의 인파가 몰린 미네소타 주 '스테이트 페어'(State Fair) 행사장 입구에서 총격으로 3명이 부상했다고 AP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건은 전날 오후 10시 20분께 미네소타 주도 세인트폴의 스테이트페어 출입문 근처에서 일어났다.

19세 여성이 차에 치여 병원으로 이송되는 사고가 먼저 일어났다. 여성을 친 차가 멈춰서자 사람들이 차에 몰려가면서 고성이 오가고 큰 소동이 벌어졌다.

경찰이 출동해 보행자 사고를 조사하는 순간 세 발의 총성이 들렸다. 교통사고 현장에서 한 블록 떨어진 곳에서 총격이 있었고 남성 3명이 부상했다.

미네소타 세인트폴 경찰서는 20세 남성 2명과 18세 남성이 허벅지, 어깨, 팔 등에 총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고 말했다.

경찰은 총격 용의자를 붙잡지 못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엄청난 인파가 몰린 박람회장에서 총격이 있었는데 많은 사상자가 나오지 않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앞서 일어난 보행자 사고와 총격 사이에 관련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는 "위대한 미네소타 주민을 뭉치게 하는 박람회장이 총기 폭력에 의해 얼룩졌다"라고 말했다.

미네소타 주 박람회 측은 미 노동절 연휴에 열린 이번 박람회에 연인원 25만 명의 관람객이 몰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