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농심, 아메리카 대륙 본격 공략 나섰다

2억불 들여 코로나에 제2공장 짓기로
제1공장 3배 규모…창사 이래 최대 투자

농심이 코로나에 2억 달러 규모의 제2공장을 신설하고 본격적인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사진은 제1공장이다. [중앙포토]

농심이 코로나에 2억 달러 규모의 제2공장을 신설하고 본격적인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사진은 제1공장이다. [중앙포토]

한국 최대 라면업체 농심이 LA 인근에 제2공장을 세운다. 투자 규모는 2억 달러에 달한다.

농심은 3일 캘리포니아주 LA 인근 도시인 코로나에 2억 달러를 투자해 공장을 짓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2억 달러 투자는 창사 이래 최대투자액이며 지난 2005년 랜초쿠카몽가에 설립한 기존 공장의 3배 규모다. 기존 공장과 지리적으로 가깝고, 멕시코 등 남미지역 제품 공급도 수월하다는 점을 고려해 자리 잡았다고 농심 측은 밝혔다.

기존 공장이 유탕면 생산 전용인 것과 달리 2공장에는 건면과 생면 생산라인도 갖출 계획이다. 국외 공장에 건면 등 생산설비를 두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심은 '멸치칼국수' 등 기존 제품에 더해 '신라면 건면'을 미국에 수출하기로 최근 결정한 바 있다. 농심 관계자는 "건강을 고려한 제품에 대한 미국 시장 수요가 커진 점을 반영했다"고 말했다.

농심의 이 같은 투자는 아시안 시장에서 인기를 끌던 신라면이 월마트와 코스트코 등 미국 주류시장에 안착하면서 안정적인 공급이 중요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류 열풍 등으로 미국 내 한국 음식에 대한 영향이 커지는 분위기를 활용해, 미국 진출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전략으로도 해석된다. 한국 내수 성장률은 둔화하고 있는 반면 국외 매출이 상승세인 상황도 반영됐다.

농심의 지난해 국외 시장 연매출(수출·현지법인 포함)은 2015년 5억5000만 달러에서 2018년 7억6000여만 달러로 상승했다. 이 가운데 미국 매출은 같은 기간 1억5600만 달러에서 2억2500만 달러로 늘었다. 반면 한국 내 라면시장은 2013년 이래 5년째 2조원 안팎을 오가며 정체 중이다.

농심의 미국 라면시장 점유율은 10년 전만 해도 2%에 머물렀다. 하지만 최근에는 히스패닉을 중심으로 주류 시장에서도 인기를 얻으며 시장점유율이 15%까지 치솟았다.

특히 지난해 미국 주류시장 매출은 1년 전보다 약 34% 늘어 사상 처음으로 아시안 마켓을 앞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월마트와 코스트코 등 대형마트 진출이 매출 급등으로 이어진 것이다.

일본의 두 업체가 전체 미국 내 라면 시장 점유율의 4분의 3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아직 낮지만 성장성은 충분하다고 업계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실제로 일본 라면업체는 저가 정책으로 승부하는 반면 농심은 프리미엄 제품으로 성과를 내고 있다.

제2공장은 내년에 착공해 오는 2021년 말 가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농심은 제2공장 가동이 본격화하면 2025년까지 미주지역에서 현재의 2배가 넘는 6억 달러 매출 달성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