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래블 포토

모하비 국립 보존지구의 켈소 모래 둔덕. 발자국을 옮길 때마다 모래가 발목을 파고 들고, 그 움직임을 따라 유리 성분이 섞인 모래는 지잉 지잉 울음과도 같은 소리를 낸다. 그 파동에서 자기를 지키기라도 하듯 잡초는 쉼없이 동심원을 그려낸다.


백종춘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