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버 2분기 손실 52억불 역대 최악

경쟁심화·주식보상 영향
매출도 예상수준 밑돌아

세계 최대 차량공유업체 우버가 2분기에 역대 최악의 분기 손실을 냈다.

우버는 지난 8일 발표한 2분기 실적에서 52억4000만 달러 주당 4.72달러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8억7800만달러 주당 2.01달러에서 순손실이 더 커졌다.

매출은 14% 늘어난 31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지만 역대 최소 증가 폭이며 전문가 전망치(33억달러)를 밑돌았다.

라틴아메리카에서의 매출은 5억4700만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4%나 급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역대 최대규모의 분기 순손실"이라면서 라틴아메리카 등에서의 경쟁 격화와 지난 5월 기업공개(IPO)와 관련한 39억달러 규모의 주식 보상 비용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WSJ은 또 "우버의 전반적인 비즈니스는 여전히 성장하고 있지만 치열한 경쟁과 운전자들에게 지급하는 높은 수준의 보조금과 인센티브 등으로 고투를 지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