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피아트·르노 합병 재추진…맨 리 피아트 CEO 언급

피아트·크라이슬러(FCA)의 최고 경영자(CEO)가 프랑스 르노와의 합병 추진을 재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 맨리 FCA의 CEO는 5일자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합병을 추진했던) 산업적 논리는 현재도 그대로"라면서 "상황이 변하면 꿈이 모여서 무엇인가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맨리 CEO는 이어 "(현재 입장을) 움직이거나 변화시키는 데 필요한 상황들이 일어날 수 있다"면서 "그렇다면 우리는 그들(르노)의 의견에 관심을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르노에 대한 프랑스 정부 지분율 변화와 르노와 일본 닛산과의 연합관계 안정화 등의 상황이 생기면 FCA와 르노의 합병을 재추진할 수 있다는 뜻이다.

FCA 측은 특히 프랑스 정부가 르노와 닛산의 제휴 관계 강화를 위해 정부가 보유한 르노 지분(15.01%)을 줄일 의향이 있다고 밝힌 것에 주목하고 있다.

앞서 이탈리아·미국계 자동차업체 피아트 크라이슬러(FCA)는 지난 5월 말 르노에 합병을 공식 제안했다. 일본의 닛산·미쓰비시와 제휴관계인 르노와 FCA가 합병하면 세계 최대의 자동차기업이 탄생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