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보잉 737맥스 위험성 FAA 알고 있었다"

WSJ "대처법 알리기만"

항공안전 규제기관인 연방항공청(FAA)이 지난해 10월 인도네시아 자바해에서 일어난 라이온에어의 보잉 737 맥스 여객기 참사 직후 내부적으로 위험 분석을 하고도 운항정지 등 충분한 조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신문은 FAA 분석 보고서와 관리의 말을 인용해 FAA가 비행기 기수를 급강하하게 하는 조종통제시스템 고장에 대해 조종사들에게 알려주는 것만으로 충분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전했다.

조종사가 위험성을 인지하고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알고 있으면 비상상황에 대처할 수 있으며 보잉과 FAA 측은 약 10개월간 서둘러 이른바 조종특성향상시스템(MCAS)으로 불리는 자동 실속 방지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준비했다는 것이다.

FAA가 조종사들에게 내린 명령은 조종석에서 MCAS에 대처하면서 필요에 따라 이 시스템을 비활성 상태로 만들어 비상상황에 대처하는 요령이었다고 WSJ은 지적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