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주 호텔 신축 LA지역이 주도…LA카운티 45개 '공사중'

추진 중인 것도 268개

한국의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이 투자한 '웨스트할리우드'에디션 호텔 앤드 레지던스' 조감도.

한국의 미래에셋대우와 NH투자증권이 투자한 '웨스트할리우드'에디션 호텔 앤드 레지던스' 조감도.

가주 전역에 호텔 건축 열풍이 불고 있는 가운데 LA카운티가 그 열풍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업계 자료분석기업 '애틀라스 호스피탈리티 그룹'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들어 가주 전역에서 새로 문을 연 호텔은 모두 36개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6개 호텔이 개장한 것과 비교하면 10개가 늘어난 것이다. 개발단계에 있는 새 호텔 수도 19% 증가했다.

LA에서는 올 상반기 동안 모두 4개 호텔이 문을 열었다. 전체 객실은 505개 늘었다. 샌타모니카에 271개 객실 규모의 프로퍼 호텔이 개장했고 베벌리힐스에는 176개 객실의 AC 호텔이 선보였다.

컬버시티엔 49개 객실의 팔리호텔, 또 LA다운타운엔 9개 객실의 아츠 디스트릭트 파이어하우스 호텔이 손님을 받기 시작했다. 현재 LA카운티 전체로는 모두 45개 호텔, 총 객실 7497개가 공사 중에 있고 268개 호텔, 4만190개 객실이 개발을 기다리고 있다. 건축 중인 호텔 가운데 가장 큰 규모는 객실 410개의 AC 호텔과 목시 호텔로 두 호텔 모두 다운타운에 위치한다.

LA카운티에서 건축 중인 객실 수와 개발단계에 있는 객실 수 모두 가주 전체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대부분의 호텔 개발 및 건축은 다운타운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일 기자 kim.byongi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