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해후

닿을 듯 닿지 않던

조각 배

스치듯 만났던 순간



단발머리 아이는

웃고 있었다



세월은 하얗게 바래어

잡히지 않고

소리 없는 울음

안으로 삼킨다



시간은 기억의 먼 곳으로

가버린 --

너의 낮은 피아노 소리가

들려오고

기다림과 지나옴이 엉키어

때로 푸른 빛 띄면



우리의 해후는 그늘을

거두고

내일이라는 나무를 심는다

함께, 마주하며.


조찬구 / 시인·뉴저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