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인 10명 중 8명 "가톨릭 성추문은 진행 중"

퓨리서치센터 보고서 발표
가톨릭 성문제에 대한 견해
"헌금 줄이고 교회 떠났다"

미국인들은 가톨릭 내에서 잇따라 발생하는 성문제를 매우 심각하게 바라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퓨리서치센터가 발표한 6월 보고서를 보면 미국인 10명 중 8명(79%)이 사제 및 주교들의 성적 학대 및 부정 행위가 "가톨릭 교회 내에서 여전히 진행중인 문제"라고 응답했다. "이미 지난 일"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2%에 그쳤다. 대부분의 미국인들은 가톨릭 성직자의 아동 성학대, 성폭력 이슈에 대해 알고 있었다.

미국인의 58%는 "가톨릭의 성문제를 자세히 들어봤다"고 답했다. "어느정도 알고 있다"고 답한 미국인도 34%였다. 무려 미국인 10명 중 9명(92%)이 가톨릭내에서 발생한 성폭력 문제를 인식하고 있는 셈이다.

심지어 가톨릭 교인들 역시 사제 및 주교들의 성적 문제를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

가톨릭 교인 10명 중 7명(69%)은 "보고된 성적 문제들은 여전히 교회 내에서 진행되고 있는 문제"라고 견해를 밝혔다.

그렇다면, 가톨릭 내 성적 문제를 인식하고 교인들은 어떻게 반응했을까. 가톨릭 교인들은 ▶타인과 그 문제에 대해 대화를 나눔(46%) ▶교회 출석을 안함(27%) ▶헌금 액수를 줄임(26%) ▶사제 또는 주교를 지지했음(18%)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중 일주일에 한번 이상 가톨릭 교회에 출석하는 교인들 중에는 사제들의 성적 문제를 듣고도 "사제 또는 주교를 지지했다"고 밝힌 응답이 35%에 달했다.

가톨릭의 성적 문제는 실제 교인 감소로도 이어지고 있다.

최근 여론조사 기관 갤럽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미국 내 가톨릭 신자 5명 중 2명(37%)은 잇따라 발생하는 성추문 문제로 "가톨릭을 떠날 것을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본지 5월21일자 a-22면>

한편, 바티칸도 이러한 문제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최근 사제들의 성학대 사건이 불거지고 교회 내에서 이를 은폐하려는 의혹과 관련, 자발교령을 발표해 내부 고발자를 보호할 수 있는 신고 시스템 구축 등을 명령한 바 있다.


장열 기자 jang.yeol@koreadaily.com jang.y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