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름진 음식 삼가도 콜레스테롤 높으면 유전질환 검사필요

기름진 음식을 싫어하고 소식을 하는데도 콜레스테롤이 높게 나오는 사람이 있다. 이런 사람은 '가족성 고콜레스테롤혈증'(FH)일 가능성이 높다.

어떻게 콜레스테롤이 많은 음식을 먹은 것도 아닌데 수치가 높게 나오는 걸까. 사실 우리 몸의 콜레스테롤 중 음식으로 섭취하는 것은 약 25%다. 나머지는 간에서 만들어진다.

이 콜레스테롤은 '지단백'이라는 입자를 타고 혈액 속을 돌아다니는데, 결국 간으로 돌아와 배설된다. 이때 간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해당하는 것이 'LDLR'(저밀도지단백 수용체)인데, 콜레스테롤 배출을 위한 하수도의 입구라고 할 수 있다.

FH 환자는 이 LDLR을 만들어 내는 유전자에 문제가 생긴 것이다. LDLR을 만들어 내지 못하니 하수도 입구가 막혀 콜레스테롤이 배출되지 못하고 혈액 속에 축적되고 떠다닌다. FH는 유전 질환인데, 전체 인구 500명 중 한 명꼴로 발견된다. 유전 경향이 강하고 우성 유전을 따르기 때문에 부모 중 한 사람만 병이 있어도 자식 중 50%가 물려받는다.

이렇게 콜레스테롤이 높으면 심장병이나 뇌졸중 위험이 커진다. FH로 진단받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건강한 사람에 비해 심혈관 질환 발생률이 10배 정도 높은 것으로 보고된다.

FH가 있으면 초등학교 저학년 정도부터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질 수도 있다. 혈관이 고농도 콜레스테롤에 평생 노출되기 때문에 남들보다 혈관 질환이 20년 이상 빨리 생긴다. 피하조직에 콜레스테롤이 축적돼 몸 곳곳에 피부 돌출이 생길 수 있고 힘줄이 두꺼워지거나 튀어나올 수 있다.

다행히 스타틴이라는 고콜레스테롤 혈증(고지혈증) 치료제가 1980년대에 개발돼 지금까지 30여 년간 수차례의 검증을 거쳐 '심혈관 질환 예방에 탁월하다'는 것이 입증됐다. FH 환자도 스타틴을 복용하면 혈액 내 콜레스테롤 양과 심장병 위험이 상당 수준 줄어든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