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만화 틴틴의 스케치 이번엔 얼마에 팔릴까

오는 8일과 9일 달라스서 경매
낙찰가 130만 달러 이상 예상

경매에 부쳐진 벨기에 만화 '틴틴의 모험' 스케치. [헤리티지 경매]

경매에 부쳐진 벨기에 만화 '틴틴의 모험' 스케치. [헤리티지 경매]

열혈 소년 기자 틴틴(Tintin·땡땡)의 이야기를 그린 벨기에 만화 '틴틴의 모험'의 스케치가 오는 8일과 9일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리는 헤리티지 옥션의 '유럽 만화 아트 경매(European Comic Art Auction)'에 부쳐진다.

미술전문 인터넷 매체 '아트넷'은 경매에 부쳐진 작품은 만화 표지로 쓰였던 원본 스케치 한 장으로 예상 낙찰가는 130만 달러를 웃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30일 보도했다.

벨기에의 만화가 에르제가 그린 틴틴은 세계각국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파헤치는 소년 기자의 모험을 그린 만화로 60개국 50개 언어로 번역돼 3억 부 이상 팔린 세계적인 만화다. 벨기에의 문화유산으로 불리며 유럽인들의 지대한 사랑을 받았으면 유럽 초등학교 교과서에 실리기도 했다. 한국에서는 '땡땡이'라는 이름으로 불렸다.

이번에 경매에 나오는 스케치는 1930년에 그린 틴틴 첫권의 커버 스케치로 틴틴과 그의 옆에서 함께 모험을 하는 강아지 스노이가 그려져 있다.

이미 온라인 경매는 시작된 상태로 현재(31일) 이 작품의 가격은 24만 달러에 불과하지만 100만 달러를 넘을 것이라는 예상은 빗나갈 가능성이 별로 없어 보인다. 지난 5년간 가장 비싸게 팔린 틴틴의 만화 스케치 10점 중 9점이 100만 달러를 넘겼기 때문이다. 2014년에 팔린 펼친 두 장의 스케치는 360만 달러에 팔렸었다.


오수연 기자 oh.sooyeo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