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장로성가단 정기연주회

6월 9일 퀸즈한인교회서
밀알앙상블 등 특별출연

올해 창단 23주년을 맞이한 뉴욕장로성가단(단장 김재관(사진) 장로.지휘 이 다니엘 장로)이 오는 6월 9일 오후 6시 퀸즈한인교회(담임목사 김바나바)에서 제 15 회 정기 연주회를 갖는다.

단장 김재관 장로는 "성가단 정기 연주회는 연간 찬양 사역 가운데 가장 큰 행사"라며 "단원들이 매주 화요일마다 모여 맹 연습을 펼치고 있으며 기도로 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정단원 100명을 목표로 뛰고 있는 김 단장은 "최근들어 신규단원 8명이 입단했다"며 "성가단이 활기를 띄기 위해서는 무조건 많은 장로회원들이 성가단으로 들어와야 한다"고 말했다. 뉴욕장로성가단은 지난 95년도 창단돼 현재 67명의 단원이 있으며 뉴욕 뿐만 아니라 태국.베트남 등 해외로까지 나가 찬양으로 복음을 전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성가단은 정기 연주회에서 '죄 짐 맡은 우리 구주' '새 노래로 주 찬양하라' '신자여 용진하라' '거룩한 주' 등 10여 곡의 성가를 부른다. 또 밀알브라스앙상블, 뉴욕사모합창단, 필그림 선교무용단, 소프라노 조애실, 유안나(바이올린) 씨가 특별 출연한다.

한편 성가단은 매주 화요일 오후 7시 퀸즈한인교회에서 정기 연습을 하고 있다. 뉴욕 일원 개신교회 장로면 교파에 상관없이 누구나 단원이 될 수 있다.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