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이끼 낀 에메랄드

잠 깨어난

이끼 낀 에메랄드



조각난

60년의 퍼즐을 맞추며

이념의 세월을 이기고

깎고 다듬는 모습들



예배당 종소리 없는 거리

고삐는 풀려 있고

입 다문 앵무새는 날고 싶어



창공엔 욕망의 눈빛만

힘없는 날개를 퍼득이며

열린 새장은

발만 구른다



이끼 낀 에메랄드

멀리 뒤에 두고

LA Paloma*를 부른다



*140 여년전 Sebastian Iradier 가 작곡한 유명한 곡

*한국명 '아바나를 떠날 때'가 있음


오광운 / 시인·롱아일랜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