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안경쓴 아이린

아이린이 병원문을 지킨다 눈으로 컴퓨터 모니터를 보면서 몸으로 문 쪽을 살피다가 호감이 가는 병원직원이 열쇠

꾸러미에서 문에 꼭 맞는 열쇠를 찾으려고 쩔쩔맬 때 얼른 버튼을 눌러 문을 열어준다 아이린은 영혼의 검색창에

'진실'이라 써넣는다 나는 그날그날 날씨에 관계없이 문이 열리면 기쁘다 나는 진실보다 '사실'을 내세운다 아이린은

누구와 전화를 하거나 무슨 문서를 작성할 때 같은 때면 병원직원이 스스로 문을 열게 내버려둔다 가끔씩 아이린이

자리에 없어서 내 손으로 열쇠를 돌려 온몸으로 병원문을 밀치는 동안 아이린의 뿔테 안경이 그립다 봄 폭풍이 심하

게 몰아치는 아침에 아이린이 영혼을 구글 검색하다가 버튼을 누르며 내게 굿 모닝 하자 나도 굿 모닝 한다


서량 / 시인·뉴시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