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해인(海印)

가야산을 오르는데 바다가 따라오고 있었다

출렁이며 따라오고 있었다



물길에 발은 휘청 무거워졌지만

마주하고픈 법상이 문을 여는 듯한 예감

들뜨는 발걸음 잡아주고



해인사 일주문 이르는 길에는

천년의 시간이 새벽안개로 피어 올라

낮추어라 또 낮추어라

속삭인다



세 번 절하고 한 글자를 새겼다는

팔만대장경

오천 삼백여 만 글자

그 수많은 획마다에 깃든

하심(下心)의 무게



풍진세상 격랑 다 가라앉히고

맑은 바다에 도장 찍힌 듯

숨 막힌 고요

글자마다 내려 앉았다



그 가르침 알기도 전에

가슴으로 먼저 스며들었다



해인사 감싼 바닷물은

이제 물위에 어린 그림자를

아득히 펼치고 있었다


성정숙 / 시인·롱아일랜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