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구글, 첫 오프라인 매장 계획 철회

시카고 웨스트룹 추진 중단
스마트폰·AI 스피커 판매

시카고에 추진되던 구글의 첫 오프라인 매장 설치 계획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시카고 트리뷴은 구글이 시카고 도심 서편 웨스트룹에 첫번째 오프라인 소매점을 낼 계획을 철회했다고 전했다.

트리뷴은 지난해 8월, 구글이 웨스트룹 풀튼마켓 지구에 정식 매장을 열 계획으로, 연면적 1300㎡ 규모의 2층짜리 건물에 대한 임대 계약을 마무리 중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구글은 이 거래에서 손을 뗐고, 건물 소유주인 부동산 전문업체 '뉴캐슬'은 새로운 임차인을 찾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구글이 임대 절차를 막판에 중단한 이유나 구글 오프라인 매장이 시카고 내 제3의 입지 또는 다른 도시에 설립될 가능성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케일라 콘티 구글 대변인은 답변을 거부했다.

구글 첫 정식 매장 입지로 고려된 해당 건물은 구글의 중서부 본사가 소재한 '1K 풀튼' 빌딩에서 두 블록 떨어져 있다.

구글은 2016년 시카고에 중서부 본사를 설치했으며, 현재 3만3000㎡ 규모 건물에서 100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1998년 인터넷 검색 서비스업체로 시작한 구글은 2016년 하드웨어 시장 본격 진출을 선언한 후 가전제품 전문 매장 또는 백화점 등에 팝업 스토어 또는 제한된 규모의 구글 숍을 열고 자체 개발한 스마트폰.태블릿.자동온도조절기.홈 시큐리티 시스템.인공지능 스피커 등을 판매해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