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틀랜타 주택 판매비 1만 8000불

‘질로’ 35개 대도시 분석
커미션 1만 3000달러 소요
전체 비용의 72% 차지해


애틀랜타에서 주택을 판매하려면 얼마의 비용이 들까.

부동산 정보를 제공하는 질로(Zillow)는 최근 주택 관련 정보 사이트 섬택(Thumbtack)과 공동으로 전국 35개 대도시의 주택거래 자료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애틀랜타에서 주택판매에 드는 비용은 에이전트 커미션과 수리비, 그리고 이사비용 등을 포함 1만 8056달러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인 2만 851달러에 미치지 못하는 액수다. 애틀랜타의 주택 소유주가 주탁판매시 지출하는 비용을 세문화하면 1만 8056달러 가운데, 에이전트 커미션이 72%에 해당하는 1만 3068달러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나머지는 수리비와 이사비용 등이 4770달러, 양도세 218달러 등이었다.

전국 평균 비용의 경우 에이전트 커미션은 1만2536달러로 전체 비용의 60% 수준을 보였다. 이밖에 주택판매를 위한 준비 비용이 6570달러를 차지했다. 이중에는 외부 페인트(2600달러), 홈스테이징(1805달러), 실내 페인트(1245달러), 이사비용(475달러), 잔디 관리(145달러), 카펫 청소(140달러), 집 청소(160달러) 비용 등이 포함됐다.

조사 대상 대도시 가운데 1위는 북가주의 샌호세가 8만3770달러로 1위를 차지했고, 2위는 6만6154달러의 샌프란시스코로 나타났다. 이 두 도시의 주택 중간가는 100만 달러를 넘는다는 공통점이 있다. LA는 3위에 올랐다.

이밖에 캘리포니아에서 주택판매 비용이 많은 지역으로는 샌디에이고(4만2429달러), 새크라멘토(3만2830달러), 리버사이드(2만8675달러)가 포함됐다. 전국적으로는 시애틀(4만5809달러), 보스턴(3만5580달러), 워싱턴DC(3만4640달러), 뉴욕(3만3510달러), 포틀랜드(3만1340달러)가 10위 안에 자리했다.

반면 주택 판매자의 비용 부담이 가장 적은 도시는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로 1만3704달러를 기록했다. 클로징 비용으로 따지면 클리블랜드(9046달러), 인디애나폴리스(9858달러)에 이어 세인트루이스가 세 번째로 저렴한 지역으로 꼽혔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주택판매자의 79%는 자신의 집을 매물로 내놓기 전에 최소 한 곳 이상을 수리 또는 보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권순우 기자·LA지사=김병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