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근대 화가 20명 삶 속 심리학 코드

브런치북 프로젝트 수상자이자 심리학 박사 윤현희씨의 책 '미술관에 간 심리학'(사진·믹스커피)이 출간됐다. 책은 심리학자의 시선으로 본 근대화가의 삶을 다룬다. 피카소, 몬드리안, 뭉크 등 유명한 화가들부터 76세에 그림을 시작한 용기의 대명사 '모지스 할머니'까지 다채로운 스토리텔링으로 심리학적 키워드를 녹여냈다.

저자는 임상심리학을 공부하며 한국, 미국의 대학에서 심리학을 강의했으며 최근 '치유를 위한 심리학'으로 브런치북 프로젝트 은상을 수상하는 등 대중적 글로 인기를 끌고 있다.

도서출판 믹스커피 측은 "딱딱할 수 있는 아들러 심리학, 게슈탈트 심리학 등을 흥미로운 화가들의 삶으로 설명했다"며 "다소 생소한 '근대 회화의 사조와 심리학의 접점'을 친근한 언어로 풀어낸 책"이라고 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