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민 목회 갈수록 힘들어진다

뉴욕한인목사회 간담회
원로목사들 "전도 힘써야"

뉴욕한인목사회가 요즘 교회가 당면한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원로목사들을 초청, 간담회를 마련했다. 목사회장 박태규(서있는 이)목사가 이민교회의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대뉴욕지구뉴욕한인목사회]

뉴욕한인목사회가 요즘 교회가 당면한 어려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원로목사들을 초청, 간담회를 마련했다. 목사회장 박태규(서있는 이)목사가 이민교회의 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 대뉴욕지구뉴욕한인목사회]

대뉴욕지구한인목사회(회장 박태규 목사)가 어려움에 직면한 한인 교계의 문제점 해결을 위해 원로 목사들을 초청, 조언을 듣는 시간을 마련했다.

목사회는 25일 베이사이드에서 열린 증경회장단 간담회에서 현재 한인 이민 교회의 애로사항과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목사회장 박태규 목사는 "근래들어 목회가 너무 힘들다"고 토로한 후 "대형교회를 제외한 작은 규모의 교회들은 요즘 교인 수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고, 재정적으로도 많이 힘든 상태"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원로 한재홍 목사는 "교회에 출석하지 않는 이들이 여전히 많기 때문에 매우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원로 안창의 목사는 "한인사회 섬김으로 존경받는 목사들이 많이 생겨 난다면 부흥은 걱정하지 않아도 될줄로 믿는다"고 전했다.

원로 방지각 목사는 "교회가 부흥에 앞서 먼저 하나님의 마음을 갖고 교인들을 보살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임은숙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