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고이지 않는 시간

빗소리만 큰 밤이다

낮을 남긴 귀가 창을 뚫는다

어둠이

어둠 속에서 씻겨 나간다



열어젖힌 서랍 속

길고 짧은 음표들이 이마 위로 솟는다

반듯한 오선을 딛고 서서 빗방울을 굴리는

시간이 열병을 앓는다

물의 숨소리가 고이지 않는다



산다

공기는 이동하면서 우주는 당기면서

맥박은 치면서

피와 하늘을 연결하고



숨을 쉰다

빛은 그림자 뒤를 서지 않고

이미 창문을 바꾸고 공기를 순환 시킨다

봄의 서곡이 시작 된다



간다

어제 밤

겨울은 얼음을 놓아주고


손정아 / 시인·퀸즈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