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니어 위한 성공적 재취업 팁 "나이 많은 것은 단점이 아닌 강점"

나이 당당히 밝히면서
풍부한 경력 어필해야

경험 많고 충성도 높아
기업들 시니어 채용 관심

은퇴 후 재취업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원하려는 분야에 대한 철저한 사전조사 및 자신이 가지고 있는 취업 자산에 대해서도 냉정하게 따져보는 것이 중요하다.

은퇴 후 재취업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지원하려는 분야에 대한 철저한 사전조사 및 자신이 가지고 있는 취업 자산에 대해서도 냉정하게 따져보는 것이 중요하다.

은퇴 후에도 여전히 일하는 '반퇴' 시니어들이 늘면서 많은 은퇴자들과 예비 은퇴자들이 은퇴 후 커리어에 대해 고심한다. 반퇴를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은퇴 전 경력을 살려 재취업 하는 것이겠지만 이는 결코 만만치 않은 일. 청년들도 원하는 곳에 취업하는 것이 하늘에 별 따기인 요즘, 나이든 구직자들에게까지 취업 기회가 올까 걱정부터 앞서기 때문이다. 최근 US뉴스앤드월드레포츠가 게재한 은퇴 후 재취업에 성공하는 방법을 알아봤다.

취업 자산 냉정히 살펴보기

새로운 분야든 은퇴 전 경력이나 특기를 살려 재취업하는 것이든 자신의 취업 자산부터 냉정히 파악하는 것이 급선무. 이를 위해선 친구나 혹은 취업을 원하는 분야에서 이미 일하고 있는 지인을 찾아 상담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 미시간 소재 시니어 취업알선업체 세컨드액트 페니 셔프 대표는 "자신의 취업 자산을 스스로 객관적으로 판단하기는 힘들다"며 "그럴 땐 취업을 원하는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전문가를 찾아가 냉정한 조언을 듣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원하는 분야 리서치 하기

자신이 가지고 있는 기술이나 경력 등을 냉정히 살펴 재취업하고 싶은 분야를 찾았다면 그 다음 단계로는 취업 또는 창업을 위해 무엇이 필요하고 현재 구직시장 상황은 어떤지 알아봐야 한다.

리치몬드 대학교 취업상담센터 베카 쉘톤 부소장은 "많은 구직자들이 무조건 원하는 회사에 이력서부터 넣고 보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그러나 이력서 제출 전 취업을 원하는 분야가 나와 잘 맞는지, 회사가 요구하는 경력이나 기술을 갖고 있는지 등을 냉정히 따져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취업시장에서 경쟁력을 갖기 위해선 기업이 원하는 기술 습득을 위해 직업교육을 받거나 자격증 취득 등도 고려해 볼만하다.

네트워크를 십분 활용하라

취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선 자신이 가지고 있는 인적 네트워크를 십분 활용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된다. 전 직장동료나 동창들과 같은 오프라인 커넥션뿐만 아니라 소셜미디어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것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한다. 전 직장동료에게 이메일을 보내 파트타임 취업 여부를 알아 볼 수도 있겠고 친구나 동문들을 통해 취업을 부탁해 볼 수도 있다. 셔프 대표는 "특히 성인 자녀들에게 취업 자문을 구하는 것이 가장 큰 도움이 된다"며 "현재 활발하게 사회활동 중인 자녀들이야 말로 가장 믿을 수 있는 취업 전문가이며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귀띔했다.

나이를 부끄러워하지 마라

시니어 구직자들은 이력서 제출 시 자신의 나이를 숨기려는 경향이 있다. 이에 대해 셔프 대표는 "나이는 부채가 아닌 자산"이라며 "그리고 결국 나이는 드러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숨기려하기보다 자신의 오랜 경험은 돈 주고 살 수 없는 큰 자산이라는 긍정적인 태도를 채용담당자에게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즉 시니어들은 돌봐야 할 자녀들이 없어 일에 대한 집중도가 높을뿐더러 오랜 직장생활 경험을 통해 훨씬 더 지혜롭게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음을 구직 업체에 어필하라는 것. 셔프 대표는 "최근 젊은 직원들의 직장생활 태도에 회의감을 가지고 있는 기업들이 유능한 시니어 직원들을 채용하는데 적극적"이라며 "따라서 앞으로 구직시장에서 나이는 단점이 아닌 강점이 될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이주현 객원기자 joohyunyi30@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