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민자보호교회 희망콘서트

10일 퀸즈 뉴욕우리교회
드리머 8명에 장학금 전달

이민자보호교회(위원장 조원태 목사)가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DACA) 프로그램 수혜자인 드리머(Dreamer)들에게 희망과 꿈을 심어주기 위한 '제2회 희망콘서트(포스터)'를 개최한다.

행사는 오는 10일 오후 5시 퀸즈 매스페스에 있는 뉴욕우리교회(53-71 72nd Pl)에서 열린다.

본래 이날 행사에서 간증하기로 했던 DACA 출신 최초이자 한인 로즈장학생인 박진규씨는 개인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해 영상으로 인사를 대신하지만, 민권센터의 김지수씨가 간증을 한다.

대성장학재단이 주최하고 이보교 사역위원회가 주관하는 이날 행사에서는 8명의 DACA 수혜 드리머에게 1인당 1000달러씩 총 8000달러의 장학금을 지급한다.

대성장학재단은 지난 2016년 고 김대성씨를 기리기 위해 세워진 장학재단으로, 김씨의 부모는 델리가게에서 새벽 일을 하면서 재단의 기금을 준비하는 데 헌신해왔다.

조 위원장은 "DACA 드리머였던 28살 김씨는 천국에 가기 직전까지 타인과 이웃을 위해 헌신적이었고 가난한 형편에도 꿈을 잃지 않았던 아름다운 청년이었다"며 "이보교의 씨앗이 된 청년이라고 말할 정도로 깊은 영감을 남겼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뉴욕코리안섹소폰 앙상블과 영 아쿠스틱 밴드의 공연도 이어진다. 입장료는 무료며, 공연 도중 모금행사를 통해 드리머들을 위한 장학기금을 마련할 예정이다.

▶문의:718-309-6980


박다윤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