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유명 맥주·와인에서 발암물질 검출

소비자단체 US PIRG 주장 업계측 "기준치 미만 안전"

쿠어스, 밀러,버드와이저 등 유명 맥주에서 제초제 성분인 '글리포세이트'(glyphosate)가 검출됐다고 소비자 권익단체인 US PIRG가 주장하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USA투데이에 따르면 US PIRG는 5개 와인과 15개 맥주 브랜드를 분석한 결과 쿠어스 라이트, 밀러 라이트, 버드와이저, 코로나, 하이네켄, 기네스, 스텔라 알투아, 새뮤얼애덤스 등 19개 브랜드에서 발암 물질로 알려진 글리포세이트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검출 수치가 가장 높은 제품은 서터(Sutter)의 홈 멜로 와인으로 검출 수치는 51.4ppb(10억분의 1)였고 맥주 중에는 칭타오가 49.7ppb로 가장 높았다. 미국 맥주 중에는 쿠어스 라이트가 31.3ppb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US PIRG 측은 "검출량이 위험한 수준은 아니지만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맥주협회는 "최근 연방정부 차원에서 이뤄진 조사에서도 기준치 미만으로 안전하게 나타났다"고 밝혔고, 와인협회도 "성인이 하루 140잔 이상을 마셔도 안전치 기준에 못 미친다"고 항변했다.


류정일 기자 ryu.jeongi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