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봄을 여는 카네기홀 실내악 콘서트

28일 웨일 리사이틀홀 김수연 바이올린 연주 등 3인 3색 솔로·실내악

오는 28일, 카네기홀에서 한인 연주자들이 모여 봄을 여는 실내악 콘서트를 선보인다.

오닉스(ONYX)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와 JH 아츠(JH Arts)가 기획한 이번 콘서트는 28일 오후 8시부터 카네기홀 웨일 리사이틀홀에서 바이올린·첼로·클라리넷으로 편성된 실내악과 솔로 연주, 그리고 반나영 소프라노와 백승현 바리톤의 특별 공연을 선보인다.

독주 악기들로 모인 작은 그룹이 모여 만드는 실내악(Chamber music)은 편성이 큰 관현악에 비해 각 악기의 독창적인 테크닉을 충분히 살리고 조화를 이루는 연주를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공연은 각 악기와 연주자의 역량을 온전히 보여줄 수 있는 구성으로 균형잡힌 앙상블을 통해 관객에게 더 가까이 다가간다.

주최 측은 "이번에 연주될 프로그램은 전통적 형태의 실내악인 하이든·베토벤의 작품부터 현대 작곡가 달(Dahl)에 이르는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며 "세 가지 악기의 협연이 다채로운 색을 선사할 봄의 향연이 될 것"이라고 이번 콘서트 기획 의도를 소개했다.

연주가들의 솔로 공연으로는 사라사테의 지고이네르바이젠과 비에니아프스키의 화려한 폴로네이즈(바이올린), 하이든의 첼로 협주곡 2번(첼로), 폴 진진의 끌레어 마땅(Clair Matin.클라리넷) 등 관람객이 익히 들어본 곡을 선보인다.

특히 12살에 미국으로 유학와 줄리아드 예비학교에 진학해 석사학위 취득까지 총 12년간 줄리아드에서 수학한 바이올리니스트 김수연(사진)씨는 카네기홀 공연이 처음은 아니지만 "특히 음향이 좋은 웨일홀에서 카네기홀 첫 솔로 연주를 하게 돼 기쁘다"며 "지고이네르바이젠은 개인적으로 즐겨 연주하는 곡으로, 대중에게도 익숙한 작품을 선보일 생각에 설렌다"며 이번 공연을 기대했다. 로체스터 이스트만 음대에서 바이올린 연주 및 현악 교육학(string pedagogy) 박사학위를 취득한 그는 현재 호턴대학에서 부교수로 재임 중이다.

이번 공연에서 클라리넷을 연주할 정건환씨는 한국 연세대학교 졸업 후 보스턴대학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뉴잉글랜드 오케스트라와의 공연 등 보스턴 지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첼리스트 김은비씨는 한국 천안대학 졸업 후 오클라호마대학·루이지애나 주립대학에서 석·박사 학위 취득 후 첼로 등 관현악 지도에 힘쓰고 있다.

공연 티켓은 맨해튼 고려서적(35 W 32nd St), 뉴저지 잉글우드클립스의 ONYX 사무실(607 E. Palisade Ave.), 카네기홀 홈페이지(carnegiehall.org)에서 구입할 수 있다.

▶문의:201-731-3388.


김아영 기자 kim.ahyoung@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