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현대·기아·제네시스 6개 차종, 독일 '2019 iF 디자인상' 수상


현대차와 기아차, 제네시스 브랜드의 6개 모델이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는 '2019 iF디자인상'을 받았다.

현대차는 콘셉트카 '르 필 루즈(Le Fil Rouge)'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팰리세이드가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평가받는 iF디자인상의 수송 분야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된 르 필 루즈는 '공통의 맥락'이란 뜻의 프랑스어 관용어구로 현대차 디자인의 과거와 현재, 미래가 하나의 테마로 연결됐음을 뜻한다. 현대차의 iF디자인상 수상은 2014년 2세대 제네시스(DH)를 시작으로 2015년 i20, 2016년 아반떼.투싼, 2017년 i30, 2018년 i30 패스트백.코나 등 6년째 이어졌다.

기아차는 프로씨드와 씨드 해치백, 씨드 스포츠왜건 등 3개 차종이 수송 분야에서 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수상작 3종 모두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에서 생산되는 유럽 전략형 모델이다.

기아차는 2010년 유럽 전략 차종인 벤가로 iF디자인상을 받은 이후 10년 연속 수상했다. 수상 차종은 K5와 스포티지R, 모닝, 프로씨드, 쏘울, 쏘렌토, 니로, 프라이드, K5스포츠왜건 등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콘셉트카 에센시아(사진)가 수송 분야에서, 'G70.서울 2017 글로벌 론칭 이벤트'가 이벤트 분야에서 각각 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뉴욕 모터쇼에서 선보인 에센시아는 전기차 기반의 콘셉트카로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인 '동적인 우아함'을 세련되게 재해석한 디자인을 적용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