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바람의 끝은

Gusts 40mph NWN

예보는 예상을 뛰어넘었다

종일 문틈에서 서럽게 울어대는 바람

지난밤 슈퍼 문에서 울부짖던 늑대소리를 닮았다

따뜻한 지상이 그리웠던 것일지도



무슨 할 말이라도 있다는 것일까

맞장이라도 한 번 뜨자는 것일까

기어이 밖으로 나를 몰아세우는 바람

귀청을 때리며 뼈 속까지 파고든다

어쩌자고 바람은 이렇게 모질게 앞질러오는가

어디로 가라고 등을 후려치며 떠미는가



아프다고 외롭다고 절규하는 바람

한 때는, 수직을 버리고

수평으로 이동하는 너를 좋아했지

너를 닮은 누군가를 사랑했던 적도 있었지

이름도 기억도 돌풍처럼 날아가버린 길목

키신(Kissin)의 손끝에서 연주되던 겨울바람

허름한 역사 앞에서 혼자 울고

돌아갈 집이 없습니다

비뚤거리는 한 줄 써놓고 바람 앞에 엎드려있는 사내



그를 대신해 나를 불러 세우는 소리였다

머나먼 바람 끝은.


임혜숙 / 시인·베이사이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