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수술실

밝게 비춰준 전등 밑

숨소리조차 들리지 않고

혼미해지며 꿈속으로 빠져들면

심장 향해 총알 조준한 손

선홍을 터트린다



끝없는 시간 속으로 침몰하고

환한 불빛 아래 한시도 멈출 수 없던 분신

큰 눈동자가 슬픈 얇은 막 실수는 용납 되지 않던 인연의 오케스트라연주

조용히 생과 사의 길목인 방



밀고 닫아줄 20년 선물이 된

찬란한 빛 고요히 감돌고

건널목 신호등 푸른 것으로 바뀐다



다시 반짝이는 눈빛들

보듬어 안은 꿈, 약속해 준 그곳.


이재숙 / 브롱스·수필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