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럼프 4세까지 살았던 집 매물로 나왔다

뉴욕 퀸스 2500스퀘어피트
시세 290만불…비공개 입찰
주변 집값 비해 2배 비싸

트럼프 대통령이 4살 때까지 살았던 뉴욕 퀸스의 주택이 매물로 나왔다. 가격은 '트럼프 프리미엄'으로  주변 시세에 비해 2배 이상 비싼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 웹사이트 캡처]

트럼프 대통령이 4살 때까지 살았던 뉴욕 퀸스의 주택이 매물로 나왔다. 가격은 '트럼프 프리미엄'으로 주변 시세에 비해 2배 이상 비싼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 웹사이트 캡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유년 시절의 일부를 보낸 뉴욕 퀸스의 '옛 트럼프 자택'이 매물로 나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퀸스 자메이카에 자리 잡은 이 주택의 건평은 2500스퀘어피트 규모로 5개의 침실을 갖추고 있다.

WSJ은 이 주택은 외벽을 벽돌로 치장한 '튜더 양식'(tudor style)의 건물로 트럼프 대통령이 4살 때까지 살았다고 설명했다. 부동산 개발업자였던 트럼프 대통령의 부친 '프레드 트럼프'가 1940년대 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주택은 현재 마이클 탕이라는 변호사가 대표로 있는 회사(Trump Birth House LLC)가 소유하고 있다.

이 회사는 전 소유주인 부동산 투자자 마이클 데이비스라는 인물로부터 2017년 214만 달러에 이 가옥을 구입했으며 데이비스는 매매계약 이후에도 이 가옥을 렌트해 숙박공유 기업인 에어비앤비에 하룻밤에 700달러를 받고 빌려준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비스는 이 가옥을 2016년 140만 달러에 매입했다.

그러나 이 가옥은 현재 시세는 290만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가옥 인근의 비슷한 규모의 건물 시세는 125만 달러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른바 '트럼프 프리미엄'이 붙어 주변 시세보다 2배 이상 높게 가격이 형성된 것이다.

현재 매물로 나온 이 가옥은 트럼프 대통령을 상징하는 장식물로 마케팅을 하고 있다.

거실 한쪽에는 판지로 제작된 트럼프 대통령의 조형물이 세워져 있으며 5개 침실 가운데 한 곳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마 이 침대에서 그의 부모님에 의해 잉태됐을 것"이라는 내용의 안내문도 부착됐다.

이 가옥의 매매를 맡은 한 부동산업자는 호가를 이메일로 제출받는 비공개 입찰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