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흰 자국

얼음을 숨쉰다

머리에서 발끝까지

하얗게 서리 내려앉은 시멘트 바닥 위

새떼들의 붉게 멍든 발자국 떨린다



비어있는 겨울 분수대

불길을 참을 수 없어 찾아온 계절

신선하고 정결한 날개를 찾기엔 아직은 멀다

비둘기와 참새떼들은 어디 있을까

메마른 목 축이며 노래하던 시절

건널목 어디에선가 서성이던 나와

너의 노래는 어디에도 없다



떠날 날부터 시작되는 그때를 아무도 헤아리지 못한다

물줄기의 해산의 고통을 그 몸부림을

잎이 없는 겨울의 앙상함을

꽃송이 감춘 봉오리들 그리워 하는

님의 목소리를



밑둥 잘린 향나무 내 안에 품은 겨울이 묻는다

푸른 잎에 박힌 뭇 별들이 깎여 나가는

기대감이 몰려오는

함성을 들었는지~


정숙자 / 시인·아스토리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