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주 최대 전력회사 PG&E 파산 신청

"고객 서비스 유지에 최선"
북·중가주 520만 가구 고객

가주 최대 전기·개스 공급업체인 PG&E가 결국 파산보호신청(챕터 11)을 했다.

CNN 등에 따르면 최근 발생한 대형산불에 대한 발화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지목된 PG&E는 지난 29일 샌프란시스코연방법원에 파산보호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PG&E는 중가주와 북가주 지역 520만 가구에 전기와 개스를 공급하고 있다. PG&E 최고경영자 대행인 존 사이먼은 "파산보호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고객 서비스를 유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PG&E는 수십 명의 인명 피해를 낸 대형산불에 대한 배상 책임으로 수십억 달러의 자금 압박을 받아왔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PG&E는 우선 긴급 운영자금으로 필요한 55억 달러의 구제융자 신청 승인을 법원에 요청했다. 또한 전기와 개스 공급을 지속하면서 산불 피해자 등에 대한 배상절차와 경영회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PG&E의 자산은 714억 달러이며 총 부채 규모는 517억 달러에 달한다.

우선 지난 2017년 10월 발생한 '텁스파이어'와 관련해서는 개인 소유 전기장치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밝혀져 PG&E의 설비 때문이라는 혐의는 벗어난 상태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발생한 '캠프파이어'의 발화 책임에 대한 조사는 여전히 받고 있으며 이로 인한 손실은 165억 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당국은 끊어진 전선의 스파크가 마른 수풀에 옮겨붙어 산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챕터11은 승인과 동시에 회생 절차에 들어가도록 하고 있어 채권자의 채권회수 행위를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홍희정 기자 hong.heejung@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