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어머니들의 기도가 필요합니다"

'세계 기도일' 준비 한창, 신청 접수
뉴욕한인교회여성연합회 김영심 회장

"3월 1일, 세계 기도일(World Day of Prayer)'에 많은 한인 교회와 기독 여성들의 참여를 바랍니다."

'세계 기도일 날' 행사 준비에 한창인 뉴욕한인교회여성연합회 김영심(사진) 회장.

131주년을 맞는 올해 세계 기도일에는 뉴욕 그레잇넥 교회를 비롯, 뉴욕기쁜교회뉴욕 할렐루야 교회, 구세군뉴욕한인교회, 뉴욕목양장로교회, 뉴욕신광교회, 뉴욕초대교회, 메트로폴리탄연합감리교회 등 8개 교회가 신청 했다. 행사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뉴욕과 뉴저지 일대 더 많은 한인 교회들이 이 운동에 동참해주길 바라고 있다.

김 회장은 "세계 기도일은 매년 3월 첫 째 주 금요일로 정해졌지만 교회 사정에 따라 기도 날짜가 융통성 있게 조정이 되고 있다"며 "기도로 하나되는 역사를 이뤄보자"고 했다.

김 회장은 또 "어머니들의 힘은 세계를 움직일 정도로 강하다"며 "이날 세계와 열방을 향한 기도의 불을 지펴나가자"고 말했다.

세계기도일엔 매년 기도가 필요한 국가를 선택, 집중 기도를 하는데, 올해는 슬로베니아로 정해졌다. 주제는 누가복음 14장 15~24절 말씀을 토대로 '오소서 모든 것이 준비 되었나이다'이다.

김 회장은 "세계 기도일 참여를 원하는 희망자들은 뉴욕한인교회여성연합회에 전화(718-506-4352)나 전자우편(pillarys12@gmail.com)으로 문의해달라"며 "해당 교회 및 신청자들에게는 한글로 된 예배문과 관련 영상 등을 무료로 보내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사 문화센터 강사를 지낸 김 회장은 현재 뉴욕열방교회 권사직을 맡아 봉사하고 있다.


임은숙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