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부츠 스타일링 이렇게…앵클부츠엔 롤업 팬츠

부츠를 빼놓고 겨울 패션을 논할 수 없다. 더욱이 부츠는 발도 편하고 클래식과 캐주얼 패션 모두에 두루 스타일리시하게 매치할 수 있어 시니어들에게 사랑받는 아이템. 그러나 막상 실전에서 부츠를 의상과 잘 매치하는 것은 녹록치 않다. 올 겨울 인기를 끌고 있는 다양한 부츠를 어떻게 내 옷장 속 의상과 잘 매치할 수 있는 지 알아봤다.

앵클부츠는 캐주얼은 물론 클래식한 패션과도 잘 어울린다.

앵클부츠는 캐주얼은 물론 클래식한 패션과도 잘 어울린다.

▶앵클부츠=캐주얼한 패션에 앵클부츠를 신을 땐 바지 밑단을 살짝 접어 입으면 다리가 길어보일뿐더러 훨씬 더 스타일리시해 보인다. 이런 스타일을 연출하기 위해서는 너무 몸에 꼭 맞지 않는 헐렁한 보이프렌드 핏 데님 진이 제격. 밑단을 롤업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은 너무 많이 접거나 너무 반듯하게 접으면 자칫 촌스러워 보일 수 있으므로 1~2번 정도만 접는 것이 적당하다. 만약 다리를 드러내는 것이 싫다면 긴 팬츠를 입어도 된다. 이때 팬츠 길이는 앵클부츠 발등 위에 딱 맞게 떨어지는 것이 보기 좋다.

▶쇼트 부츠=이번 시즌 눈길을 끄는 부츠가 바로 이 쇼트 부츠. 흔히 부티(booties)나 앵클부츠라 부르는 것보다 발목 길이가 짧은 것으로 최근 남성복 패션이 여성복을 강타하면서 함께 유행 중이다. 쇼트 부츠는 롱 드레스나 롱 코트와 함께 매치하면 최근 유행하는 보헤미안 룩을 연출할 수 있어 시니어들도 한번 시도해 볼 만하다.

▶오버 더 니 부츠(Over-the-knee boots)=몇 해 전부터 오버 더 니 부츠가 각광받고 있다. 오버 더 니 부츠는 말 그대로 무릎을 넘는 '롱롱' 부츠로 해가 갈수록 그 길이가 길어져 최근엔 팬츠인지 부츠인지 구분이 안가는 디자인까지 등장했다. 이처럼 너무 긴 오버 더 니 부츠는 시니어들에겐 불편하지만 적당한 길이와 기본에 충실한 오버 더 니 부츠는 레깅즈나 스키니팬츠와 매치하면 멋스럽고 편해 이번 시즌 한 켤레쯤 장만해 볼만하다. 시니어들에게 적당한 오버 더 니 부츠는 하이힐보다는 굽이 낮은 것이 편하고 컬러는 블랙이 무난하다. 오버 더 니 부츠는 오버 사이즈 스웨터나 무릎 길이보다 살짝 짧은 셔츠 또는 튜닉 드레스와 함께 입으면 젊은 감각의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컬러 매치 이렇게=부츠를 여러 켤레 갖고 있지 않다보니 부츠 컬러는 가장 무난한 블랙이나 브라운으로 한정되기 마련. 그렇다면 이 한정된 부츠 컬러를 어떻게 가지고 있는 의상들과 매치해야 좋을까. 브라운 컬러의 부츠는 블랙이나 진한 회색, 네이비 컬러와 잘 어울리며 부드러운 누드 톤이나 베이지, 그레이 컬러 부츠는 부드럽고 따뜻한 컬러와 잘 어울린다. 또 반짝이나 메탈릭 소재 부츠는 패션에 포인트가 되므로 어떤 컬러의 의상과 매치해도 멋스럽다.


이주현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