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올해 여행경비로 6600불은 쓸 것"

은퇴자협 베이비부머 조사
여행 횟수는 4~5번 계획
플로리다·유럽 가장 인기

베이비부머세대는 올해 여행경비로 평균 6600달러 이상을 지출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미은퇴자협회(AARP) 여행부문에서 지난해 말 조사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베이비부머 세대는 올해 여행경비로 6600달러 이상을 쓸 계획이고 총 여행 횟수는 4~5회를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가운데 절반은 미국 안에서만 여행하겠다고 밝혔고 나머지 절반은 해외 여행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국내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힌 사람 가운데 88%는 이미 여행지를 정했다고 답했는데 이는 1년 전 조사 때의 72%보다 크게 높아진 비율이다. 올해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의 31%는 이미 지난해 9월까지 예약을 마쳤다고 밝혔는데 이 역시 1년 전의 23%보다 8%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해외 여행지로는 유럽이 41%로 가장 인기가 높았고 캐리비언(20%)과 아시아 및 중동(11%)이 그 뒤를 이었다.

국내 여행은 여름 휴가, 주말 여행, 가족 여행 등의 형태가 가장 일반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찾는 여행지로는 플로리다(17%)가 전년에 이어 1위를 유지했고 캘리포니아(11%), 뉴욕(5%), 텍사스(5%), 라스베이거스(5%)가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베이비부머 보다 밀레니얼세대가 휴가를 더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비부머는 연간 휴가의 대부분을 사용했다고 답한 비율이 62%인 반면, 밀레니얼은 77%를 기록했다. 하지만 젊은 세대는 여행을 떠나면서 일거리도 함께 가져가는 비율이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비율은 베이비부머가 59%, 밀레니얼이 78%를 기록했다. 베이비부머의 절반 이상(57%)은 여행 가서도 업무를 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정말 꼭 필요해서 일거리를 가져가도 전체 여행 시간에서 10%를 넘기지 않는다고 다수가 답했다.

테크놀로지도 휴가 활동에 한 역할을 담당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베이비부머의 약 54%는 해외여행시 스마트폰을 가져간다고 답했고, 국내여행시에는 이 비율이 92%로 높아졌다. 하지만 스마트폰은 이메일 확인 등의 목적보다는 사진찍기와 지도, 맛집 및 명승지 찾기에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이번 조사에서는 해외여행의 경우 연령대가 높은 세대일수록 현지 음식과 풍경을 즐기는 것에 관심을 갖는 비율이 높았고 젊은 세대는 현지인처럼 생활하거나 체험하는 것을 더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에 나서지 못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는 업무, 건강, 돈이 가장 많이 거론됐다. 특히 비용 문제는 전 연령층(약 40%)에서 가장 큰 장애물로 꼽았다.


김병일 기자 kim.byongi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