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2018 올해의 인물] "내년은 한인사회 정치력 총집결할 때"

로라 전 LA한인회장

올해 셸터·방글라 구획안은
역량 시험하고 표출한 기회
보궐선거·대선·센서스 등
내년부터 정치 이슈 이어져
유권자 등록으로 힘 키워야


차갑고 뜨거운 한 해였다. 지난 4월 허브 웨슨 LA시의장이 LA한인타운 심장부에 갑자기 노숙자 임시 셸터를 세운다고 발표를 하면서 한인들의 공분을 불러 일으켰다. 비슷한 시기 방글라데시 커뮤니티는 한인타운을 사실상 반토막 내는 한인타운 분할안을 추진했다.

한인들은 주말 윌셔 불러바드에 나와 피켓을 들었고 아침부터 투표장에 나와 한인타운 분할안 반대에 표를 던졌다. 한인타운 분할안 반대에 앞장선 한 로라 전 LA한인회장(사진)의 1년을 들었다.

-2018년 LA한인사회를 총평해달라.

"한인사회 스스로를 재점검하는 해였다. 잠재적 능력을 발견하고 스스로 뭉칠 수 있는 기회였다. 도약할 수 있는 시간을 얻었다."

-무엇을 재점검했다는 것인가.

"한인사회는 정치, 경제적으로 축적된 역량이 있었다. 그 역량을 시험하고 표출하는 해였다. (한인타운 셸터 설치, 방글라데시 한인타운 분할안 반대 등) 사태를 통해 어떤 점이 강하고 약한지 점검했다. 한인사회의 맨얼굴을 봤다."

-즐거운 일도 있었다.

"방글라데시 커뮤니티의 한인타운 분할안이 오히려 한인들을 뭉치게 하는 기회가 됐다. 한인타운을 지키기 위해 이민자 1세부터 1,5세, 2세까지 의기투합해 반대 운동을 펼쳤다. '멀티제너레이션'이 커뮤니티를 함께 가꾸는 것은 내가 하고 싶었던 일이다. 이번 일로 한인 2세들과의 접촉면이 넓어져 다양한 사업을 모색할 수 있게 됐다."

-2019년 신문지면에는 어떤 일들이 소개될까.

"내년엔 LA시의회 보궐선거가 있고, 2020년에는 대선, 인구 센서스 조사가 있다. 2021년에는 4개 지역으로 쪼개진 한인타운 선거구 재조정이 있다. 내년부터 한인 유권자 등록을 해야 커다란 정치적 이슈를 대비할 수 있다. 유권자 등록은 한인들의 집결된 힘을 가장 직접적으로 나타낼 수 있는 일이다. 미주에서 가장 큰 한인회 조직으로서 모범 사례를 만들겠다."

-한인타운이 좀 더 깨끗하고 안전했으면 좋겠다.

"LA시 커뮤니티 플랜에 한인의 목소리가 제대로 전달 되도록 힘쓰겠다. 수년에 한 번씩 LA시가 커뮤니티의 장기 계획을 짠다. 내년 장기 플랜이 다시 세워진다. 한인타운은 개발이 가장 빠르게 일어나는 지역이며 상업 활동이 활발한 지역이다. 한인타운의 도로와 녹지, 복지시설 등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우리의 목소리가 제대로 들어가도록 뛰겠다."

-한인사회가 어떻게 하면 더 살기 좋아질까.

"일생 생활이 바쁘다. 하지만 우리가 소수민족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주류사회가 알아서 챙겨주는 것은 없다. 우리가 주장하고 차지하고 지켜야 한다. 자발적인 정치 참여가 필요하다. 밖에서 비판하기는 쉽지만 참여해 바꿔나가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다음으로는 관심과 후원이다."


황상호 기자 hwang.sangho@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