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맥도널드 "항생제 쇠고기 줄이겠다"

소비자 저항력 하락 우려
2020년까지 목표치 설정

세계 최대의 패스트푸드 체인인 맥도널드가 항생제 소고기를 줄일 것을 선언했다고 AFP와 로이터 등 외신이 11일 보도했다.

맥도널드 본사는 주요 조달 시장에서 항생제 사용량을 파악하고 2020년말까지 이를 억제할 목표치를 설정하며 2022년부터 납품업자에게 개선 여부를 보고토록 할 계획이라고 이날 발표했다.

맥도널드는 미국을 포함한 10개 조달 시장에서 소고기의 항생제 함유량을 계측할 방침이다.

이들 시장은 맥도널드의 글로벌 공급망에서 85%의 비중을 차지한다.

이번 조치는 가축의 성장을 촉진하고 질병을 예방할 목적으로 항생제가 남용돼 이를 섭취하는 인간의 저항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가는데 따른 것이다.

맥도널드는 지난 2015년부터 항생제 닭고기를 줄일 것을 다짐했고 예정보다 앞선 2016년부터 목표치를 달성한 바 있다. 닭고기보다 비중이 큰 소고기로 이를 확대한 셈이다.

식품의약국(FDA)에 따르면 가축용 주요 항생제 판매시장에서 돼지와 소의 비중은 각각 37%와 42%를 차지하고 있는 반면에 닭은 불과 6%에 그치고 있다.

맥도널드는 세계 각국에 약 3만7000개 점포를 두고 있는 큰 손이어서 경쟁 업체들도 이를 뒤따를 공산이 크다. 또한 축산업계에 새로운 기준을 부과하는 것은 물론 제약업계의 매출에도 위협을 가할 전망이다.

맥도널드의 로런 알트민 대변인은 이번 조치가 햄버거 가격의 인상을 초래할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프랜차이즈 점포들은 자체적으로 메뉴 가격을 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