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항해 시대의 영광과 향수에 젖다

포르투갈 리스본

다양한 종교ㆍ문화로 엮은
중세 이베리아 반도의 보석

황금빛 물 빛깔 때문에 '밀짚 빛의 바다'로 불리기도 하는 테주 강 하구에는 수많은 화물선과 페리, 요트들이 떠다닌다. 도시는 전체를 황금빛으로 물들이는 강렬한 태양 덕분에 '백색 도시'란 별명이 붙어 있다. 여행 전문지 '트래블+레저'에 의해 '올해의 목적지'로 꼽혔던 도시, 멋진 해변과 전통으로 가득한 명소,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도시, 유럽의 서남쪽 끝에서 대서양의 물결을 온전히 맞고 있는 나라 포르투갈의 리스본으로 간다.

다채로운 옛 도시, 알파마

그리스 신화의 영웅 율리시스(로마신화의 오디세우스)가 세웠다고 전해지는 리스본은 대서양에 면한 항구도시로 이베리아 반도의 경제적 거점 도시 중의 하나다. 지중해와 북해를 연결하는 지리적 조건으로 인해 15세기 들어 활발한 무역이 이루어지면서 최고의 전성기를 누리던 대항해 시대를 맞이하게 된다. 그러나 1755년 지진과 그로 인한 화재 등의 2차 피해로 도시의 2/3가 파괴되면서 리스본의 전성기는 끝나고 만다.

이후 폼발 후작의 도시 재건 계획으로 파리를 모티브 삼은 바둑판 모양의 도시가 탄생하게 된다. 이로 인해 리스본은 다시금 포르투갈을 대표하는 도시로 거듭나게 된 것. 그래서 리스본 건축물의 나이들은 타 유럽 도시에 비해 짧은 편이다.

당시 지진 피해를 당하지 않은 곳이 바로 알파마(Alfama) 지구이다. 테주 강과 상 조르즈 성 사이에 자리한 이 곳은 리스본에서 가장 오래된 마을이다. 옛날 뱃사람과 어부들의 고향이었던 곳. 리스본이 현대화된 지금도 당시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창문 밖에 널어놓은 빨래들의 행렬, 칠이 벗겨진 낡은 건물들…. 부서져가는 발코니 위에는 제라늄 화분이 놓여 있고, 어디에선가 파두(fado·포르투갈 민요)의 구슬픈 가락이 들려 온다.

이베리아 반도의 땅들 대부분이 그러하듯이 리스본 역시 8세기경 무어인(Moors, 북아프리카계 이슬람교도)의 지배를 받았는데, 그 당시 무어인들이 정착하면서 마을의 기초가 형성되었다.

수백 년 후 공식적으로 무어인의 지배가 사라지고 난 후에도 그들의 혼혈 후예들은 계속 이 땅에 남았고, 근대에 이르러서는 서민과 노동자 계층, 이주민 등이 살아가는 지역으로 자리매김한다. 그래서 이곳 알파마는 리스본의 가장 오래된 모습과 더불어 서민적인 모습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이곳은 그래서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매력적인 동네다.

오르락 내리락의 연속인 7개 언덕의 도시 리스본을 찾는 여행자들의 발이 되어주는 건 트램이다. 걸어다녀도 좋지만 언덕 구석구석을 통과하는 이 노란 28번 트램이야말로 도시에 생기를 불어넣어 주는 리스본의 상징이다.

1147년 이슬람교도로부터 리스본을 되찾아 로마네스크 양식으로지어진 대성당은 시간이 흐르면서 고딕 양식과 바로크 양식이 혼재된다. 대지진 때도 살아남은 리스본의 대표 명소다. 이 외에 알파마 지구의 가장 높은 언덕에 자리잡은 상 조르제 성은 리스본에서 가장 오래된 성이다. 일출과 일몰을 보느라 몰리는 여행자들로 항상 붐비는 곳이다. 대부분의 명소들이 트램으로 연결된다.

대항해 시대의 서막, 벨렝

리스본의 서쪽 끝 벨렝(Bele'm)지구 곳곳엔 신대륙을 찾아 나섰던 대항해시대 탐험가들의 진취적 기상이 배어있다. 대항해 시대를 연 엔리케 왕자와 인도항로를 개척한 바스코 다 가마는 이곳에서 빼 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리스본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들이 몰려 있다.

그 대표적인 상징 중의 하나가 테주 강 위로 솟은 벨렝탑. 원래는 외국 선박의 출입을 감시하며 통관 절차를 밟던 곳이었으나, 대항해 시대에는 선원들이 왕을 알현했던 곳이기도 하다. 스페인 지배 당시에는 감옥으로 쓰였으나, 지금은 박물관으로 쓰이고 있다.

1498년 바스코 다 가마의 인도항로 개척 이후 비단과 향신료가 유입으로 부를 거머쥐었던 마누엘 1세가 지은 제로니무스 수도원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곳이다. 한 면의 길이가 무려 1000피트에 가까운 규모도 규모거니와 화려하고 섬세한 장식은 마누엘 양식의 절정을 보여준다. 이곳에 바스코 다 가마의 무덤이 자리하고 있다. 수도원에서 10분이면 가 닿을 수 있는 대발견 기념비(Padrao dos Descobrimentos)에선 포르투갈의 대항해 시대를 연 인물 33명을 만날 수 있다.

엔리케 왕자 사후 500년을 기념해 세운 것으로 높이가 170피트나 된다. 엔리케 왕자를 선두로 해서 바스코 다 가마, 최초로 세계 일주에 성공한 마젤란 등 당시의 천문학자, 지리학자 등이 묘사돼 있다. 지금까지 눈과 마음이 풍족해졌다면 이제는 입이 호사를 누릴 차례. 전 세계 에그타르트의 원조가 바로 제로니무스 성당 근처에 있다. 중세시대 수녀들이 수녀복에 풀을 먹이기 위해 계란 흰자를 사용하고 남은 노른자를 응용해 만든 것이 에그타르트란다. '파스테이스 데 벨렝'은 이 제로니무스 수도원의 레시피를 그대로 이어받아 벨렝지구의 명물이 됐다고 한다.

스페인과 붙어 있으되 전혀 다른 언어와 문화유산을 지닌 나라, 대항해시대 해상제국의 영화를 뒤로 한 채 스페인 그늘에 가려진 나라, 포르투갈은 이베리아 반도의 보석이다.

사진 위키미디어


백종춘 객원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