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슈 박스'는 사랑을 싣고 지구촌으로 날아 갑니다

세계 1천만명 저소득층에
뉴욕 일원 한인교계 동참
수정교회 퀸즈 센터 역할

성탄절과 연말연시를 앞두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듯한 사랑의 온정을 전하는 '슈박스(Shoe Box)'나눔 운동이 한인 교계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슈 박스'는 빈 신발 박스를 이용, 선물용품으로 꾸미는 것이다. 박스 겉은 포장지로 감싸고 그 안에 장난감과 학용품, 인형 등을 담는다.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슈박스'는 미국 내 저소득층 가정 및 난민 어린이, 해외 선교지 등 관심과 보호가 필요한 지구촌 곳곳에 전달되고 있다.

이 운동에 현재 뉴욕과 뉴저지를 비롯한 미국 내 한인 교회들과 한국 등 세계 각국에서 동참하고 있다. '슈 박스' 사랑 나눔 운동의 퀸즈와 브루클린 지역 대표 모금 센터인 뉴욕수정성결교회는 지난 2006년부터 이 사역에 참여하고 있다.

올해 퀸즈 일원의 교회들과 비영리단체 , 그리고 기타 일반 회사들을 통해 들어온 슈 박스는 총 3561개. 수정교회는 '슈 박스' 운동의 창시 구호 단체로 이 캠페인을 주관하고 있는 사마리아인의 지갑(Samaritan's Purse)측에 전달했다.

뉴욕수정성결교회 황영송 목사는 "개인, 목장, 전도회 등 교인들이 힘을 모아 올해 237개에 달하는 슈 박스를 만들었다"며 "매년 이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데,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 보람 있고, 은혜가 넘쳤다"고 말했다.

베이사이드에 있는 은혜교회는 추수감사절을 전 후, 80여 개의 '슈 박스'를 만들었다.

은혜교회 이상훈 담임목사는 "연말연시를 맞아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정성을 보탰다"고 말했다. 뉴욕소망성결교회도 100여 개에 달하는 '슈 박스'를 만들어 보냈다. 이 교회 황하균 담임목사는 "영어권 청년부 팀원들이 똘똘 뭉쳐 '슈 박스'를 만들었다"며 "어려운 이웃을 도우려는 2세들의 헌신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이밖에 뉴욕과 뉴저지 일대 많은 한인 교회들도 이 '슈 박스'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슈 박스' 운동은 멀리 한국의 교회들도 참여하고 있다. 광림교회는 2010년부터 시작된 '슈 박스' 사랑 나눔을 통해 약 8천여 개의 선물을 저소득층 아동과 시리아 난민 어린이를 비롯한 해외 선교지에 전달해 그리스도의 사랑과 복음을 증거 했다.

해마다 슈 박스 수량이 늘어나 올해는 1500백개의 '슈 박스'를 만들어 보냈다.

한편 이 사랑의 '슈 박스' 보내기 운동은 1970년대 설립된 미국의 긴급 국제 구호 단체인 '사마리아인의 지갑(Samaritan's Purse)'이 지난 1993년부터 연말을 전후해 실시하고 있으며 매 년 천 만 명 이상에 달하는 세계 각국의 고아들과 저소득층 어린이들에게 전달되고 있다.

빌리 그레이엄 목사의 아들 프랭클린 그레이엄이 설립한 '사마리아인의 지갑'은 전 세계 재난 지역에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를 파견해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돕고 있다.


임은숙 기자 rim.eunsook@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