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수술 대기시간 작년보다 단축된 19.8주

BC주 23.2주로 5위 기록

캐나다 대표적인 보수씽크탱크의 보고서에 따르면, 일반의에서 전문의의 치료를 받는데 걸리는 시간이 작년보다는 개선된 것으로 나왔다.

프레이져연구소(Freser Institute)가 4일 발표한 대기시간 2018 보고서(Waiting Your Turn: Wait Times for Health Care in Canada, 2018 Report)에 따르면, 일반의(GP)에서 전문의 치료까지 걸리는 전국 평균시간이 19.8주로 나왔다.


이는 작년 21.2주에 비해서는 줄어들은 시간이다. 하지만 1993년 9.3주에 비해 113%나 늘어났다.

각 주별로 보면, BC주는 1993년 10.4주에서 올해 23.2주로 늘어났다.

전국에서 가장 빨리 치료를 받는 주는 사스카추언주로 15.4주였다. 이어 온타리오주도 15.8주로 상대적으로 짧았으며, 퀘벡주도 15.8주로 3대 주 중 BC주를 제외하면 다 상위권에 속한 셈이다.


반대로 가장 긴 주는 뉴브런즈윅주로 45.1주였다. 이외에도 PEI주의 39.8주, 노바스코샤의 34.4주 등 대서양 연해주가 올래 걸렸으며, 뉴파운드랜드앤래브라도주가 22주로 그나마 나은 편이었다.


중부평원주에서는 알버타주와 마니토바주가 26.1주로 중간 정도의 순위를 보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도에 전국에서 대기를 하는 총 인원은 108만 2541명으로 추산된다. 이는 전체 인구의 2.9%에 해당한다. 퀘벡주의 인구 대비 비중은 1.7%로 가장 낮은 편에 속했고, 노바스쿄샤는 6.2%로 가장 높았다.

각 조치를 위한 대기시간을 보면 CT의 경우 4.3주였으며, MRI는 10.6주, 그리고 초음파는 3.9주 등이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