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무역협상 기대감 증시 상승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가 다시 커지면서 증시가 상승 마감했다.

27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8.49포인트(0.44%) 상승한 2만4748.7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75포인트(0.33%) 오른 2682.2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0.85포인트(0.01%) 상승한 7082.70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이번 주말 열릴 미·중 정상회담에서의 양국 무역협상 관련 소식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회담을 앞두고 두고 엇갈린 발언이 쏟아지면서 증시도 변동성을 보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인터뷰에서 중국의 관세 인상 보류 요청을 받아들일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그는 또 중국과 무역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추가 2670억 달러어치 제품에 대한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위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일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중국과 무역합의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그럴 수 있다(It could happen)"는 발언도 했지만, 시장은 추가관세 위협에 움츠러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이폰 등에 대한 관세 부과 가능성을 직접 언급하면서 애플 주가가 약세를 보였고, 주요 지수도 일제히 하락 출발했다.

독일 언론 비르츠샤프트보케(Wirtschaftswoche)가 유럽연합(EU)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주 자동차 관세를 결정할 것"이라면서 "주초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보도한 점도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주요 지수는 하지만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의 낙관적인 발언에 주목하면서 반등에 성공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