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 10대들만을 위한 기독교 집회 열린다

내달 27~29일 하이어콜링콘퍼런스
"크리스천 청소년들 고민 나눠보자"

미주 지역 한인 10대들을 위한 대규모 기독 집회가 개최된다.

순무브먼트(구 KCCC)는 오는 12월27~29일 샌디에이고지역 타운앤드컨트리호텔에서 한인 기독 청소년을 위한 '청소년 하이어콜링콘퍼런스(Youth Higher Calling Conferenceㆍ이하 HCC)'를 진행한다.

이번 집회는 특별히 한인 청소년들만을 위한 목적으로 열린다.

10대들만의 고민을 기독교적 관점 안에서 서로 허심탄회하게 터놓고 나누자는 것이 집회의 목적이다. 또, 한인교계 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기독교 내에서 청소년들의 감소가 극심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다음 세대를 응원하고 용기를 복돋아주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주류 교계에서 활동하는 젊은 한인 1.5세 및 2세 목회자들이 강사로 나선다. 유진 조(퀘스트처치), 데이비드 박(순회 강사), 영 리(순무브먼트), 케빈 영(크루 하이스쿨 미니스트리) 목사 등이 강사로 나서며 주제는 '언셰임드(Unshamed)'다.

이번 집회는 ▶오전 및 오후 집회 ▶공연 ▶전도 강의 및 훈련 ▶그룹 활동 및 레크리에이션 ▶교회별 체육대회 ▶소그룹 모임 등 다양하게 꾸며진다. 특히 각 분야별 기독교 전문가 및 목회자들이 나서는 선택 강의들도 제공될 예정이다. 선택 강의에서는 각 분야에서 전문가로 활동하는 크리스천들이 나서 실제적인 삶의 경험을 나누고 청소년들의 고민을 들어주는 시간도 갖게 된다.

이번 집회는 1세들이 주축이 된 미주성시화운동본부(이사장 최문환)가 주최한다. 그렇기 때문에 한인 1세대와 2세대가 함께 준비한다는 데 의미가 크다. 특히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집회는 많았지만 10대 한인 청소년들을 위한 집회는 처음이라 주목된다.

미주성시화운동본부 측은 "1세들에게는 다음 세대를 키워내고 뒷받침해줘야 할 책임이 있는데 그런 의미에서 오늘날 여러모로 힘든 시대를 살아가는 10대들을 위해 처음으로 집회를 마련했다"며 "청소년들이 한자리에 모여 서로 도전하며 복음 안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보고 다시 설 수 있도록 청소년을 자녀로 둔 학부모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면 좋겠다"고 전했다. 순무브먼트 피터 리 간사는 "청소년들이 나중에 대학에 진학하면 교회를 떠나버리는 경우가 너무나 많다"며 "그래서 청소년들이 어린 시절부터 신앙 위에서 바로 서길 바라는 마음에서 청소년 집회를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주최 측은 미자립 교회에 출석 중인 10대들을 적극적으로 초대하길 원한다.

미주성시화운동본부 최문환 이사장은 "대형교회는 자체적으로 이런 집회를 하니까 교회들이 함께 모이는 것에 관심이 덜하겠지만 사실 소형 교회 목회자들은 이런 청소년 집회에 아이들을 보낼 돈도, 기회도 부족한 편"이라며 "이럴 때 대형교회에서 그런 아이들을 위해 장학금 형식으로 등록비도 기부해주고 적극적으로 나서서 도와준다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등록은 웹사이트(www.gohighercalling.org)를 통해 가능하다. 참가비는 200달러(숙박 및 식사 포함)다.

▶문의:(213) 210-8248


장열 기자 jang.y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