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산 단편 '신슬사' 에미상 노린다

콘텐츠 기업 '칠십이초' 작품
한국 작품으론 유일한 후보작

한국 미디어 기업이 제작한 작품이 뉴욕서 열리는 에미상 후보에 올랐다.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기업 '칠십이초(대표 성지환)'가 만든 '신감독의 슬기로운 사생활(이하 신슬사)'은 오는 19일 수상작이 발표되는 제 46회 국제 에미상 숏폼 시리즈(Short-Form Series) 부문 수상작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신슬사'는 찌질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신감독'의 일상을 다룬 작품으로 올해 에미상 전 부문을 통틀어 후보작에 오른 한국 작품은 '신슬사'가 유일하다.

칠십이초는 "We create fun"을 모토로 지난 2015년 2월에 설립된 기업으로 초압축 드라마 '72초'를 시작으로 '오구실' '두여자' '바나나 액츄얼리' 등의 작품으로 모바일 플랫폼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콘텐츠 제작부터 유통까지 전 프로세스를 직접 전담하고 있는 칠십이초는 특히 JTBC2 및 MBC플러스 방영을 시작으로 모바일의 영역을 뛰어넘고 TV 채널 등 보다 다양한 플랫폼으로의 진출을 꾀하고 있다. 또 최근 디지털 숏폼 콘텐츠의 미국 등 해외시장 판매 및 유통 등에 주력하고 있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