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원각사 선방 상량식

철새 울며 가는 시월은

나뭇잎 부딪는 소리에도

생각까지 물들이는 마법의 시간에도

물기 젖은 마음으로 서성이는 달이다



오늘의 주인공

보림당과 설산거사를 뇌이면서

세상의 영화와

내세의 왕생을 들락거렸다



하늘에서 내려놓은 꽃 색 천에

휘감아놓은 정성은

미물도 존엄하다는 생 앞에

선대의 은혜 보은 하는 자리로

하루를 위로하는 한 그릇

소박한 어머니 사랑 닮았다



처음처럼 조심스러운 정성으로

흔적 없이 지신 흔적

바람에게 이야기하며

허문 경계 그 안으로 되돌리니

하늘까지 청명하여 더 없이 좋았다


박선원 / 시인·웨스트체스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