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오영석 변호사 꿈꾸던 무대 섰다

춘천 KBS홀서 열린 ‘강원예술제 행사’서 피아노 연주
50살 훌쩍 넘어 취미로 피아노 입문…마침내 꿈 이뤄

시애틀에서 변호사와 회계사 사무실을 운영하는 오영석씨가 지난 달 춘천 KBS홀에서 열린 ‘제56회 강원예술제 행사’에서 피아니스트로 초청을 받아 공연했다.

서울대를 거처 UW에서 회계학과를 졸업하고 워싱턴주에서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는 오영석 변호사는 “50살이 넘어 취미로 피아노에 입문, 틈틈이 실력을 갈고 닦았는데 이번에 우연히 좋은 기회를 만나 공연에 참여하게 됐다”면서 “물론 실력이 미미 하나 꿈에 그리던 그런 큰 행사에 참여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며, “누구나 꿈이 있다면 나이에 상관없이 도전한다면 인생의 마지막을 보람 있게 장식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